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읍마을에서 유명한 옛날 팥죽 그 이유는?

제주도에서 정말 도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열심히 살고 있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 지금은 도민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받는 연예인 중에 한 커플이실겁니다. 이효리가 움직이면 그곳은 대박이 된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이효리가 찾아가서 먹는 음식점에 관심이 많아진게 현실이 되었어요... 오늘은 평소에도 많은 사람들이 가서 먹는 맛집이긴하지만 이효리가 가서 더 유명해진 한 음식점을 소개해 봅니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가서 유명해진 음식점의 팔칼국수와 시레기국........참고로 새알이 들어간 팥죽이 효리씨 덕분에 더 유명해진 음식...



이곳이 바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팥죽집입니다. 팥죽 겨울에만 먹는 음식이라는 것을 깨어주는 역할도 한 셈...



가게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구요..휴무는 매주 월요일입니다.



가게 안에 들어서니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한가득 모여 있습니다. 부엉이가 참 많았던 가게 내부......부엉이는 예부터 부를 상징하는 동물이라고 제주도에선 흔히 보는 소품이예요...



제주도 치고는 가격이 참 착합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햐.....착하다 착해! 시락국밥은 아니어도 제주도에선 국밥 한 그릇 하려면 최소 5,000원 이상은 기본인데.......... 은근슬쩍 맛이 기대됩니다. 평소 팥칼국수를 너무도 좋아하는 남편은 어김없이 이효리 부부가 먹어서 유명해진 새알 팥죽을 접어 두고 팥칼국수 주문........오히려 주인장이 새알 팥죽이 남았다며 권하기까지 해 조금 당황하긴 했어요..ㅎㅎ



제주도 전통 가옥 안에 이렇게 음식점이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습니다. 소담스런 느낌이랄까...



우리가 주문한 팥칼국수랑 시레기국이 나왔어요...찬은 김치 두 가지...



시레기국밥은 이렇게 밥에 만 국밥이 나와요... 3,500원



팥칼국수.... 오호!! 양이 많아요...... 5,500원



김치류는 직접 담든 듯한 느낌의 맛



걸죽한 팥죽에 칼국수의 조화....남편이 애정하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팥국물이 진하다는 말에 저도 조금 맛 봤어요. 오~ 괜춘요!



하지만 전 시레기국밥이 땡겨서 요것으로 한 끼 해결했어요.



팥칼국수 먹을 만큼 덜어 가라는 남편의 말....



그 말이 끝나기 무섭게 설탕 투하....



팥칼국수는 삼삼하기에 소금이나 설탕을 넣고 먹으면 더 맛나다나 어쩐다나...... ㅡㅡ



하여간 참 맛있게 먹는 모습에 저 또한 기분 업...



팥칼국수에 넣는 소금, 설탕



너무 화려하지도 너무 오래되어 보이지 않는 팥죽집....개인적으로 착한가격에 한 번 더 들리고 싶은 음식점이었습니다. 물론 그 유명하다는 새알 팥죽을 먹지 않아도 팥칼국수 덕분에 그 맛을 인지하겠더군요...



가격도 착하고 맛도 괜찮고 무엇보다도 양도 푸짐했던 팥칼국수였습니다. 참고로 시레기국밥은 조금 아쉬운 마음이 들긴 했지만 그래도 가격대비 괜찮았다는 극히 개인적인 평입니다. 제주도 성읍마을을 구경하실때 이곳 음식점 권해 봅니다. ^^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