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친구의 명품 골목길 매축지 마을

부산에는 아직도 7~ 80년대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그렇다보니 영화 속의 배경이 되기도 하지요.
다른 곳에선 대부분 세트장을 마련해 옛날 건물들을 만들어서 촬영하지만
부산은 아직 개발되지 않은 동네가 많아 그곳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 소개할려는 매축지마을도 옛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곳입니다.

이곳은 일제강점기 일본이 부산항을 확장하면서 만든 매축지입니다.
매축지(埋築地 바닷가나 강가 따위의 우묵한 곳을 메워서 뭍으로 만든 땅) 마을
해방이후 본격적으로 마을이 형성되었고 6.25동란때에는 피난민들의 정착지로
1990년 재개발지역으로 되면서 철거를 기다리고 있으면서 집수리나 건축등이
제한되어
아직도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마을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마을이라서 그런지 좁은 골목사이로 다닥다닥
붙은 집들이
대부분 나무로 지어진 건물이 많지요.


사실 영화에서 이 동네가 나와서 알았지 솔직히 도심 속에 오지마을이라
잘 모르는 분들이 많았죠.
저 또한 그랬으니까요..
장동건 주연의 '친구' 의 촬영지이기도 했고 얼마전 흥행을 한 원빈 주연의
'아저씨'도 이곳에서
촬영했답니다.

그럼 잠깐 영화의 촬영지로 사람들에게 알려진 매축지마을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이곳이 부산 도심의 한복판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낙후된 마을입니다.
마치 7~ 80년대로 돌아간 듯한 느낌마져 들 정도니까요.

일제시대에 만들어진 마을이라 그런지 나무집들이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그럼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매축지마을의 모습 한번 보실까요..


어떠세요.. 옛날 모습 그대로죠..
솔직히 이 마을을 처음 방문했을때 많이 놀랬습니다.
아직도 이런 마을이 있는가하는 생각에서 말이죠.

여하튼 큰 길가는 나름대로 안쪽에 위치한 집보다는 좀 나은 편이라 요즘
달동네마다
벽화를 그려주는 프로젝트로 나름대로 이쁘게 만들고 있었습니다.
뭐..안으로 들어가면 위에서 본 옛날 모습에 조금 놀라겠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유명한 영화 촬영지로 알려진 후 이곳 매축지마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어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보니 사진매니아들과 전국 각지에서 여행객들이 찾아오는 곳이 되었습니다.

최고의 영화 '친구','아저씨'의 촬영지로 사람들에게 알려진 도심 속 오지마을 매축지..
명품 영화 촬영지로 알려질 만큼 정말 오래된 옛건물이 남아 있는 곳이죠.
도심 속에 있지만 여전히 오지마을로 모르는 사람이 많은 매축지마을에서
영화 속의 한장면 한장면을 떠 올리시면서 추억에 빠져 보시는건 어떠실지...

 

 

매축지 마을의 겨울 준비

도심 속 오지마을로 부산에 사는 분들이라도 모르는 분들이 많을
이곳 매축지마을은 정말 다른 달동네의 모습과 사뭇 다르게 느껴졌다.
물론 달동네처럼 세월의 흔적을 엿 볼 수 있는 곳이라는 공통점은 가지고 있지만
지리적 역사적 의미가  더 깃든 곳이라는 것이 그대로 느껴지는 곳이었다.
이곳은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곳이라 유난히 나무집들이 많은 매축지마을은
골목안에 다닥다닥 붙은 3평 남짓해 방한칸에 부엌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있을 정도로 열악한 환경이다.
물론 화장실은 공동화장실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사실 시내를 갈때마다 이곳 주위를 자주 지나다녔지만 이런 곳이 있다는 것을
불과 얼마전에 다큐 3일이란 방송을 통해 알게 되었다.
'부산에 아직도 이런 곳이 있었나?' 할 정도로 솔직히 충격이었다.
다른 지역과 달리 유난히 부산에 달동네가 많지만 평지에 이런 곳이
있다는 사실에 정말 놀랐었다.
무엇보다도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 매축지마을에서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

높은 빌딩과 고층아파트를 사이에 두고 있는 매축지마을 ..

여전히 이곳은 시간이 멈춰진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다.

그럼 오늘은 과거로의 여행..
매축지마을 사람들의 겨울나기에 대해 이야기 해 볼까한다.

오지마을처럼 느껴졌던 매축지마을..
지금껏 사람들이 그냥 지나쳤던 골목 골목 사이는 지금의 발전된 주위 풍경과
너무도 대조적인 모습이다.
매축지마을 바로 앞에는 버스정류장도 눈에 띄지 않을 정도니까..
자동차가 없다면 이곳 매축지마을을 찾기가 영 쉽지 않아 보였다.


마치 골목길에 들어서니 과거로의 타임머신을 타고 내린 기분마져 들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눈에 띈 것은 곳곳에 연탄을 담은 통이 있다는 것이다.


처음엔 집 앞에 물통이 여러개 있길래 물을 담아 놓은지 알았다.
시설이 열악해 수도가 안 들어 오는가하는 생각까지 하게 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수도는 건물마다 있는 것 같았다.
물론 수도 설치가 집안이 아닌 밖에 설치가 되어 있어 영하로 떨어지는
겨울에는 꽁꽁 얼어 사용할 수 없을 것 같았다.


그리고 배수로 시설도 좋아 보이지 않았다.
물이 제대로 빠지지 않아 곳곳에 고인 물들이 눈에 띄었다.

거기다 다닥다닥 붙은 집들때문에 햇볕은 거의 들지 않은 상태였다.
낮인데도 골목길안은 어두침침해 보일 정도..


골목길을 거닐다 보니 왠지 시간이 멈춘 듯한 착각까지 들게 했다.
무엇보다도 내 어린시절보다 더 오래된 과거의 모습같았다.


집집마다 큰 물통안엔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위한 연탄이 가득한 것을 보니..
내 어린시절 겨울준비는 연탄을 가득 창고에 비축해 뒀던 것이 생각났다.
나름 산다는 집은 창고에 가득했고 그 시절에도 어렵게 살았던 사람들은
연탄을 창고에 비축하지 못해 추운 겨울을 보내야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곳에 사는 분들은 미리 겨울준비를 해 놓은 것 같았다.
그래서일까 물통마다 가득 담긴 연탄을 보니 내 마음까지 따뜻해짐을 느껴졌다.


집이 좁은 관계로 집안이 아닌 밖에 연탄을 둬야 할 상황이라 비올 것을 대비해
비닐을 덮어 놓은 것도 눈에 띄었다.


연탄보일러가 밖에 있다보니 이렇듯 보일러가 동파될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감싸 놓은 곳들도 많았다.


주위에 있는 고층아파는 난방을 잘 하지 않아도 우풍이 없어 그리 춥지 않겠지만..
이곳 매축지마을은 다닥다닥 붙어 있는 집들때문에 햇볕이 제대로 들지 않는
관계로 더 춥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내가 매축지마을을 찾은 날은 날씨가 너무 쾌청했는데 햇볕이 잘 들지
않는 골목길에선 체감온도가 4~5도는 더 낮게 느껴졌다.
이곳 매축지마을을 둘러 보니 오래된 건물이라 창문사이로 엄청
찬바람이 많이 들어 갈 것 같아 내 마음까지 시리게 만들었다.



오래된 세월만큼 삶의 녹록함이 그대로 묻어 있는 매축지마을의 겨울..

집집마다 가득 담긴 연탄을 보며 조금이나마 따뜻한 겨울을 났음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
....


 

 

도심 속 오지마을 매축지 마을

도심속 오지마을이라고 불리고 있는 매축지마을을 아시나요?
다른 지역사람은 물론이고 부산사람이라고 해도 모르는 분들이 꽤 많을 것 같습니다.
그럼 설명과 함께 사진으로 매축지마을을 한번 볼까요.
매축지마을은 도심속 오지마을이라고 할만큼 시대에 뒤떨어져 보이는 곳입니다.
그만큼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엿 볼 수 있는 마을이기때문이지요.

이곳은 일제강점기 일본이 부산항을 확장하면서 만든 매축지입니다.
매축지(埋築地 바닷가나 강가 따위의 우묵한 곳을 메워서 뭍으로 만든 땅) 마을
해방이후 본격적으로 마을이 형성되었고 6.25동란때에는 피난민들의 정착지로
1990년 재개발지역으로 되면서 철거를 기다리고 있으면서 집수리나 건축등이
제한되어
아직도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마을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마을이라서 그런지 좁은 골목사이로 다닥다닥 붙은 집들이
대부분 나무로 지어진 건물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다른 재개발지역과는 달리 골목이 유난히 길고 많았다는 것입니다.
한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골목길을 거닐때마다 마치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는 듯한 착각까지 들 정도였습니다.


그나마 길이 좀 넓은 곳은 사람들이 사는 집들이 많았던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매축지마을은 공동화장실이 긴 골목을 사이에 두고 있어 좁은 평수의
집구조상 화
장실이 집안에 없다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었습니다.



도심속 한켠에 자리 잡고 있어도 왜 사람들이 이곳을 모르고 지나쳤을까하는
생각이 매축지마을을 직접 방문하고 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길고 꼬불꼬불한 골목사이를 보지 않고 그냥 모른척 스쳐 지나가기때문이란것을..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모르고 사는 우리들의 현재 모습인데 이렇게 빌딩숲 사이에

어떤 곳들이 있는지 솔직히 누가 신경을 쓰고 돌아 볼까요.

그만큼 사람들의 무관심속에 잊혀져가는 마을이라는 것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지럽게 얽인 전깃줄이 옛날 이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힘겹고 각박했던
시절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겠더군요.
솔직히 제 어린시절을 보낸 동네 한켠도 옛모습을 간직하며

조금은 시대에 뒤떨어져 있지만 이곳은 더 열악한 환경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골목이 너무 길어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높은 빌딩과 아파트 속에 묻혀 있는 작은 오지마을.
다닥다닥 붙어 있는 낡은 슬레이트 지붕과 두 사람이 지나가기 힘든 좁은 골목.
마치 흑백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까지 빠져 들게한 마을이었습니다.
오랜 시간 지독히도 변하지 않은 채 조용히 잠들어 있던 매축지마을은
최근 젊은 바람을 만나 다시 깨어나기 시작해 점점 사람들에게 잊혀져가는 마을이
아닌 다
시 새로운 시각으로 관심을 가지고 바라보는 마을이 된 것 같았습니다.

p.s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부산에서 제일 추운 날 매축지마을을 다녀 왔습니다.
바닷바람이 유난히 매서워 햇볕이 잘 들지 않는 골목길을 거닐땐 더
추웠던 느낌을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나무집으로 지어진 곳이 유난히 많은데다가 오래된 건물이라 난방을 해도
한겨울 추위엔 속수무책으로 힘겹게 버터야겠구나하는 마음에 안타깝기까지 했습니다.
주위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조금이나마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게 하는 힘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조심스레 해 보게 되었습니다. 2011.12.9


 

 
TAG 골목길, 동구, 매축지마을, 목조건물, 범일5동, 부산, 오지마을, 재개발, 추억의 골목길
트랙백 0, 댓글 15개가 달렸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