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창마을

작은 한 동네에 들어서니 어릴적 시절 아이들과 뛰어놀고 재미나게 친구들과어울리며 시간가는 줄 모르고 놀던 때가 눈에 선해진다. 내가 찾은 이곳은 부산의 중심지의 산중턱에 위치한 달동네로 오래된 안창마을이란 곳이다. 빌딩들이 도심 가득 들어서고 있지만 아직도 개발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아서 그런지 동네에 들어서자마자 어릴적시절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다.




이곳 안창마을은 행정구역상 동구와 진구의 문제때
문에 지금껏 발전이 없었다고한다.
하지만 이젠 서로의 관심으로 인해 이곳도 재개발이란 이름으로 새로운
안창마을을 
만들어 발전된 모습으로 우리곁에 한층 더 다가온다고 하니
정말 다행이란 생각을 해본다.

 


안창마을 사람들의 도심과 연결되는 교통수단은 마을버스이다.
높은 고지대라 보니 마을버스만이 이곳을 경유한다.



안창마을 예전에 한번 사진동호회와 함께 왔었던 곳인데 그때 기억으론
산 중턱에 이렇게 사람이 많이 사는가 할 정도로 집이 많았었다.
세월이 흘러 몇 년 후 다시 찾은 안창마을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터전으로 생각하고 사는 것 같았다.



내 어릴적 동네처럼 스레트집이 많은 걸 보니 왠지 세월의 흐름에
역행이라도 하 듯 옛날 모습 그대로의 동네를 유지하는 것 같다.
그렇지만 한가지 옛날과 다른 점은 삭막한 시멘트에 그려진 동네 곳곳의
벽화가 나름대로 동네분위기를 밝고 색다르게 만들어 주는 듯 했다.







각 동네의 벽화 중에 유독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안창마을에 유일하게 있는
정비소의 풍경이었다. 정비소 벽면에도 안창마을을 알리는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동네 곳곳마다 다양한 벽화는 처음 이 동네를 찾는 사람들에게 색다른 모습으로
다가 와 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네 곳곳에 그려진 다양한 벽화들은 다 의미가 부여 된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
현대와 과거의 공존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뭔가를 말이다.
그리 눈에 띄게 아름다운 벽화는 아니었지만 안창마을의 벽화는 왠지 삭막한
현실 우리가 간혹 잊고 지내는 과거의 삶 속에서 느끼는 포근함과 휴식을
조금은 엿 볼 수 있었던 곳인 것 같았다.

 

안창마을

어제 부산의 한 달동네인 안창마을에 갔다왔습니다. 내가 찾은 이곳은 부산의 중심지의 산중턱에 위치한 달동네입니다.아직도 개발의 손길이 많이 닿지 않아 어릴적시절의 시대로 돌아간 느낌이 드는 곳이지요.이그림들은 지역미술인들과 부산대,동의대, 신라대의 분들이 안창프로젝트의 결과물입니다.얼마전에 갔을때만해도 오래된 벽에 그려진 알록달록한 색깔의 그림들이 몇 안되었는데.. 간만에 들러 보니 제법 많은 그림들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다른 벽화마을에는 볼 수 없는 만화로 된 그림도 이색적이었답니다. 그럼 안창마을에는 어떤 벽화그림이 있는지 구경해 보셔요..


이벽화가 그려진 곳은 이마을에 유일하게 다니는 버스정류소의 한 벽면입니다.




수박이 넝쿨채.. 넉넉한 벽화의 모습입니다.




만화로 안창마을에 그림이 그려진 내용을 잘 설명해 놓았습니다.
만화로 된 벽화..
정말 만화책을 보는 듯한 정감이 치는 그림입니다.




만화로 만들어진 그림벽화 구경해 보셔요..





안창마을 어린이들의 순수한 마음과
벽화를 그리는 따뜻한 아저씨의 모습이 가슴 뭉클하네요.






벽 전체가 만화책 같습니다.





한창 그리고 있는 벽화..

완성되면 정말 화려한 벽으로 변신 할 듯 합니다.






아직도 오래된 집에서 사시는 분들..
하지만
주위에서 많은 분들의 관심을 가진다는 것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사람들의 많은 관심 속에 이제는 안창마을에도

젊은이들이 아름다운 벽화마을을 사진에 담기위해

멀리서 많이 오시고 관심도 가지신답니다.

물론 피오나도 마찬가지로 관심을 가지고 있구요.

높은 고지대지만 마을버스도 시내와 연결되어

지금은 안창마을 주민들이 나름대로 교통편이

예전보다 많이 편하다고 하십니다.





마을 입구에 가면 이렇게 책을 가지런히 꽂아놓은 책꽂이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정말 실물같은 그림이 뭔가를 암시하 듯..


책꽂이의 책도 의미를 부여해서 그린 듯합니다.

마을의역사와 이 마을 출신으로 이라크에서 희생된


고 김선일씨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안창일기도 유명한 곳..

이곳 안창마을은 행정구역상 동구와 진구의 문제때문에 지금껏 발전이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젠 서로의 관심으로 인해 이곳도 재개발이란 이름으로 새로운 안창마을을

만들어 발전된 모습으로 우리곁에 한층 더 다가온다고 하니 정말 다행이란 생각을 해 봅니다

우리곁에서 소외된 많은 사람들이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게된 것이지요.

정말 희망이 이제 이곳 안창마을에도 피어오르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 기쁩니다.

제가 담은 이 그림도 조만간 추억의 사진으로 기억될 날이 머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우리의 옛추억속을 걷는 듯한  안창마을..

이제는 아름다운 사진처럼 기억되며 발전하길 기원해 봅니다..    




 

달동네 벽화가 감동적인 이유

어제 부산의 달동네 중 한 곳을 다녀왔습니다. 유난히 높았던 기억과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모습과 산 비탈길에 아슬아슬하게 있던 많은 집들이 아직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다른 달동네는 시내와 근접하여 버스도 많이 다니던데 어제 갔던 달동네는 마을버스 한대가 마을의 다리가 되어주고 있었습니다. 어제 자료를 정리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고 늘 더 나은 편안함을 추구만 했던 내 자신이 무척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절대 사람은 경험하지 않으면 자신의 생활과 환경을 잘 알지 못한다는 것을 많이 느낀 하루였습니다. 어제 밤 잠을 뒤척이면서 자료를 일일이 분석해보니 왜  달동네의 벽화의 모습들이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감동으로 다가 오는 지 조금은 알것도 같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세월이 흘러서 본 어릴적 추억의 놀이와 옛 풍경이 그려져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어릴적 코 흘리게 친구들과 같이 즐겁게 놀던 기억이 벽화를 보면서 하나씩 떠올라 아름다운 추억속으로 빨려 들어가 지금의 현실에 조금이나마 어릴적 삶의 향기를 느낄 수 있어서 그럴 것입니다.


                                                                      ( 문현동 돌산마을 벽화.)


벽화를 보면서 어릴적 형제간의 우애도 볼 수 있고..



어릴적 추억의 놀이도 다시금 생각나고..



어릴적 그렇게 괴롭히던 친구들도 생각이 많이 나고..



늘 나의 버팀목이 되어준 오빠의 사랑도 생각이 나고..



놀이공간이 한정되었던 어린시절의 놀이터와 주위환경이 떠오르고..



손이 까맣게 되도록 흙을 만지며 놀던 기억과 학교 운동장에서 친구들과 옹기종기 앉아서 놀던 기억...

지금은 과거로 다시 돌아갈 수 없지만 ...

그때가 제일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네요..

멋 모르고 살던 어릴적의 날들..



지금은 물방울 놀이 하는 용품이 따로 나와 있지만 어릴적 엄마 몰래 퐁퐁(세제)으로 물방울 재료로

쓰다 혼났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 추억의 놀이..



지금 생각하면 그리 재밌던 놀이도 아닌 것 같은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란 놀이를 하며 온 동네가 웃음바다가 되던 기억..



이 모든것이 달동네의 아름다운 벽화를 보면 하나씩 추억이 떠오르면서 감동으로 밀려 온답니다.

어린시절 어려웠던 추억도 생각나고, 친구들의 우정도 생각나고..

지금은 세련된 빌딩과 고층아파트로 도심을 메우고 있지만 아직도 옛 모습을 간직한 채

그 시절의 어려운 모습으로 시간이 멈춘 듯 살아가시는 달동네의 모습에 왠지 가슴이 뭉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달동네도 조만간 추억속의 한 단면으로 우리가슴 속에 남게 되겠지요.

시대에 맞추어 이제 재개발의 손길이 점차 뻗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언제 이 달동네가 새로운 모습으로 발전되어 이 모습은 사라지겠지만..

전 이 동네를 어린시절 추억이 있고, 꿈을 키우며 살고, 미래를 향한 희망이 있는

달동네로 기억하고 싶습니다.

아름다운 미래의 꿈을 가득 담은 벽화를 꾸며 준 분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예전에 힘들고 어려웠던 과거를 잊어 버리고 현실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사시는 분들은

다시 현실을 바로보고 생각하게 되는 경험이 될 것입니다.

어제 달동네에서 느낀 건 바로 내자신을 다시 한번 바라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난 그걸 마음 속 깊이 배우고 왔던 것입니다.

달동네의 벽화가 감동적인 이유는..

바로 어린시절의 순수한 모습으로 자란 우리들의 모습이 그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