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점점 잊혀져가는 추억의 철공소 골목 - 문래동

서울 문래동 골목길에 들어서면 철공소 특유의 냄새가 코끝을 진동한다. 참 오래되어 보이는 문래동 철공소 골목은 이제 점점 추억의 한 페이지로 변모하고 있었다. 오래전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었던 부산 전포동의 한 골목을 연상케 하는 듯 했다. 점차 세월의 흐름 속에서 변화하는 동네의 한 단면을 보며 조금은 아쉬움이 밀려 드는 것은 아마도 과거로 돌아갈 수 없는 현실이기에 그러한 듯.......

오늘은 한때 철공소 골목으로 유명한 문래동의 현재 변화된 모습을 포스팅 해 본다.

참 무더웠던 여름날의 어느 날.........

변화된 동네와 변화를 모색하는 동네의 엇갈림 그 속에 문래동은 있었다.

열심히 일하는 분들의 숨소리와 철공소 특유의 소리만 들릴 뿐 동네는 그저 조용한 분위기다.

오래된 골목길을 새롭게 단장하는 문래동...... 늘 그렇듯 시도는 벽화다. 변화하지 않은 건물과 골목길...그리고 벽은 옛날 그모습 그대로다.

올래? 문래! 문래 문화투어의 일종으로 이곳도 여행 상품화가 되어가고 있다. 부산의 감천마을의 한 단면을 보는 듯 하다. 동네 분들은 이제 예전보다 사생활이 점점 없어지겠지...... 이 시점에서 우린 한가지 생각을 깊이 해야 한다. 오래된 추억의 골목길을 사진기에 담아 자료로 남기더라도 그들의 사생활엔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

문래동 철공소 골목길 곳곳엔 이렇듯 '이상한 골목길'이란 글씨와 숫자가 적혀 있다. 골목 구석구석 다 보기엔 시간이 꽤 걸리기때문에 자료를 미리 찾아 보고 가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이곳도 부산 전포동 카페거리처럼 변화의 물결이 많이 있다. 카페나 음식점들이 철공소 골목 사이사이로 생겨나고 있는 추세다. 없어지는 철공소의 빈자리를 젊은 청년들의 일자리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쿵쾅쿵쾅 소리를 내며 열심히 일하는 철공소 내 주인장들이 있다. 여기서 잠깐.... 문래동 철공소 골목에 가면 그들의 얼굴이나 일하는 모습은 절대 찍지 말자. 그들의 사생활도 보호해주자.. 조용하던 골목길에 모르는 사람들이 왔다갔다 하며 늘어나는 추세인데다가 사진까지 찍어대면 얼마나 불편할까.... 우린 지킬건 지키면서 새롭게 변모한 문래동 골목투어를 하면 어떨까.

그냥 변화의 물결 속에서 사라지는 한 동네의 단면을 아쉬워하는 그런 마음으로 말이다.

참 오래된 대문이다. 철공소 주변이라 그런지 나무대문 보다 이런 대문들이 더 눈에 띈다.

참 무더웠던 문래동의 여름 ..... 그 곳엔 사라져가는 추억들이 고스란히 철공소 특유의 향으로 느껴졌다.

길거리에는 문래동이 철공소 골목이었다는 것을 암시하듯 특이한 구조물이 눈에 띈다.

망치의자

용접할때 얼굴에 쓰는 것도 멋진 작품으로 거리에 나와 있다.

주차된 차 사이로 못 빼는 망치의 구조물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잊혀져갈 활기가 가득했던 문래동 철공소 골목은 이렇듯 새롭게 변모하는 모습 속에서 옛 동네의 이미지를 구조물을 통해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이곳에서 살았던 분들은 많은 추억들이 뇌리 속에 남아 있겠지..... 내가 살던 옛 동네가 사라져 높은 건물들이 들어서서 많이 아쉬웠던 것처럼 그 분들도 나중엔 많이 아쉬울 것 같다. 2017. 7 여름...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