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 정말 오랫만에 갔던 제주도 민속 오일시장 속으로... ]

정말 간만에 장날 시장에 갔다. 도심과 달리 제주도 오일장 시장은 대부분 화초와 직접 재배한 농산물이 많다. 따뜻한 봄도 되고 해 가게에 심을 나무을 사러 갔더니 생각보다 많은 종류에 놀랐다. 역시 제주도 오일장은 다르다는 것을 새삼 느끼며 구경하게 되었다.

제주도 민속 오일시장에서 먹었던 단돈 3,000원짜리 짜장면

제주도에서 나름 제일 크다는 오일시장인데 평소와 달리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 아마도 코로나19 영향때문일런지도 모른다. 예전에 갔을때는 사람들과 부대끼며 걸었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한결 여유로운 시장의 모습이었다.

부지런하게 이른 시간에 선거유세에 참여한 곳도 있었다.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 한창 바쁠 시기인 듯.... 모두가 꼭 선거에 참여하길 독려해 본다.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오일장 풍경은 늘 정겹다. 물론 예전처럼 그렇진 않지만 그래도 큰 마트보다에 가던 것에 비하면 사람냄새 솔솔나는 정겨움이 가득한 곳이 재래시장이다.

화초 종류도 꽤 많았고 꽃이름들도 잘 표시가 되어 있어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했다. 가격까지 잘 표기가 되어 있음 부담스럽지 않을텐데 가게마다 화초값이 달라 한곳에서 편히 사기가 쉽지 않았다.

열대어 키우는 취미도 있기에 그곳도 들러 보았다. 특별한 것은 없었지만 열대어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었다.

우리가 살 나무도 있고 가져가기 쉽게 되어 있어 좋았다.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 당황하긴 했지만 ..

역시 오일장 하면 먹거리를 빼 놓을수 없다. 오랜만에 갔더니 가격이 무려 2배나 올랐다. 그러고 보니 꽤 오랫동안 재래시장에 안 간듯..

나름 규모가 컸지만 코로나19 영향일까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빨리 경기가 회복되어야 할텐데 ..

반찬가게에서 이것저것 구입하고 점심때가 다 되니 출출해 점심이나 먹고 가기로 했다.

유독 사람들이 많이 식사를 하는 짜장면집이 눈에 띄어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하기로 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가격이 너무 착해 놀랐다. 우동, 짜장면이 단돈 3,000원이었다. 양도 생각보다 많았고 맛도 가격대비 괜찮았다.

고추가루는 셀프로 뿌려 왔다. 계산은 선불이고 모든게 셀프다.

이게 6,000 원.. 둘이서 먹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단돈 3,000원에 이 정도 맛이면 괜찮은 편이었다.

식사를 하고 나오니 맛있는 호떡 굽는 냄새에 호떡 하나 사고 집에 가는 길에 먹기 위해 옥수수도 샀다.

역시 오일장은 먹거리 사오는 재미도 있는것 같다.

제주도에서만 맛보는 빙떡도 있지만 이건 패스~ 배가 너무 불러서 ..

푸짐했던 짜장면 한그릇에 호떡 한입 배어 먹고 이내 포기했다. 호떡은 뜨거울때 먹어야 제맛인데 식어서 먹으니 역시 맛이 별로 ..

그렇게 오일시장에서 필요한 것도 구입하고 배도 든든히 채우고 집으로 가는 길은 간만에 누리는 소소한 행복 같았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침체된 기분 언제쯤 업될지 ~

반응형
  1. Favicon of https://happy5uj.tistory.com BlogIcon 오유가죽공방 2022.03.04 10:33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 익명 2022.03.22 21:13

    비밀댓글입니다

728x90

[ 제주도는 한겨울에도 화초키우기 너무 좋다 ]

제주도에서 생활하다 보니 은근히 화초에 관심을 더 많이 갖게 되는 것 같다. 도심에서 물생활(열대어 키우기)을 할 때와 사뭇 다른 취미가 생긴 것 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사실 이 취미는 내가 아닌 남편의 취미이다. 집에서 하나 둘 화초를 키우는 재미에 이제는 가게 곳곳에 화초를 키우고 있을 정도니까..

입춘이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제주도는 바람이 불지 않는 날에는 다른 지역보다 많이 포근한 편이다. 그래서 어딜 가나 심심찮게 꽃을 볼 수 있다. 평소 관심을 가지고 있던 화초를 구입하러 원예 시장에 갔다. 제주시 산림조합에서 운영하는 가든센터다 보니 시중에 재래시장이나 마트보다 가격대가 훨씬 저렴하다.

물론 화초뿐만 아니라 화초를 키우면서 필요한 각종 자재들도 판매하고 있어 화초를 키우는 사람들에겐 성지같은 곳이다.

다양한 종류의 화분은 기본이고 화초 영양제, 비료등 꼭 필요한 것들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이곳의 좋은 점이라고 하면 화초마다 가격대가 다 붙여져 있어 소비자 입장에선 마음 편이 고를 수 있다. " 이 화초는 얼마나 할까? "라는 고민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가정에서는 인테리어 소품용으로 구입할 화초들도 있고 정원이나 가게 인테리어 용으로 구입할 화초들도 많다.

거기다 실내 뿐만 아니라 실외에도 있어 일일이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흠뻑 취하게 된다.

우린 대부분 화초를 이곳 실외에서 구입을 한다. 땅에서 키우다 보니 훨씬 괜찮을 것도 있고 일단 크기가 커서 좋다.

다양한 나무들도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원하는 나무가 있으면 직원에게 말하면 가져갈 수 있게 잘 포장해 준다.

해마다 특별한 날이 되면 나무를 구입해 오는 편인데 이번엔 설중매를 사왔다. 한겨울인데도 어찌나 꽃이 이쁘게 폈는지.... 평소 마트에서 술 이름으로만 알고 있었던 나무를 직접 보니 생각 외로 너무 이뻤다.

큰 화분을 정리하고 그 안에 이번에 사 온 설중매를 심었다. 다른 지역보다 그렇게 많이 춥지 않은 제주도 겨울이라 사실상 나무를 키우기에 적합한 것 같다. 물론 야외에서 키우기에 계절을 따지지 않아 좋은 것 같다. 날씨가 포근한 봄이 오면 설중매는 더 활짝 피겠지.... 가게 곳곳이 각종 화초로 한겨울인데도 화사해지는 것 같아 너무 좋다.

반응형
  1. Favicon of https://happy5uj.tistory.com BlogIcon 오유가죽공방 2022.02.08 22:15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