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 한여름에도 긴팔 준비해야 하는 만장굴 ]


제주도는 마른장마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31도 기온이지만 체감온도는 36도를 육박한다. 아마도 섬 지역의 특성상 습도가 높은 이유도 한목 차지하는 것 같다.

휴일..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냥 집에서 쉬기로 했다. 그런데 날씨 때문일까 밥 먹고 시원한 선풍기 바람 쐬니 이내 나른하다. 아침 먹고 누워서 쉬고 점심 먹고 누워 있고 이 모습을 본 남편이 시원한 데 가서 피서라도 하자고 했다. 사실 집도 그렇게 덥진 않았지만 너무 나른하게 휴일을 보내는 게 나도 좀 지루하긴 했다.

늦은 오후.. 해안가 드라이브를 하며 시원한 만장굴에 갔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숨이 턱턱 막히는 더위였다.

그래도 만장굴은 한여름 폭염을 잊게 해주는 우리만의 피서지다.

날씨는 많이 더웠지만 관광객들은 눈에 띄게 많았다.

어른 4,000원 입장료를 내고 가야 하지만 제주도 거주하고 있다면 주민등록증만 보여주면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제주도 이사 온 후 유명 관광지는 무료라 자주 가는 편이다. 물론 돈을 주고 갔어도 돈이 아깝지 않은 명소이기도 해 시간이 나면 기분 좋게 관광지를 둘러본다.

외부 온도는 30도를 훌쩍 넘었지만 이곳 만장굴 내부 온도는 12.5도이다. 그래서 여기 가려면 겉옷을 준비해야 한다.

땅속으로 들어갈 계단을 내려가면 시원함이 밀려온다. 물론 동굴 속으로 가려면 준비한 겉옷을 입어야 한다. 그냥 반팔 티셔츠만 입고 들어가면 닭살이 돋을 정도로 춥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준비해야 할 것은 운동화다. 여름이라 대부분 샌들을 신고 가는데 사실 물기가 많고 계단이 많은 이곳에선 미끄러질 수도 있다. 만장굴을 가려고 했다면 운동화는 필수다.

긴 옷을 입었지만 시원하다 못해 서늘한 느낌에 밖의 온도가 실감 나지 않는다. 하여간 정말 시원하다.

곳곳에 조명도 있어 몽환적인 분위기까지 있다.

동굴 안 곳곳에는 용암동굴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있어 유익한 체험도 가능하다.

우리가 평소 접하지 않았던 용암동굴의 웅장함에 걷는 내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얼마나 걸었을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걷다 보면 큰 공간이 나온다. 이곳까지 왔다면 거의 끝에 다 달았다는 의미다.

만장굴의 하이라이트 용암석주까지 구경 가능하다.

신비로움과 장엄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곳이다.

기념사진을 끝으로 다시 되돌아가면 된다.

들어갈 때 보다 나오는 시간이 훨씬 적게 들었다. 구경 자세히 하고 왕복 1시간 30분 전후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얼음장처럼 시원했던 동굴 탐험을 마치고 밖을 나가려니 엄두가 나지 않았지만 워낙 시원했던 곳에서 나온 이유일까.. 주차장까지 덥지 않고 걸었던 것 같다.
아무리 폭염의 연속이라도 이렇듯 제주도는 시원한 관광지가 은근히 많다. 다음엔 어디 가볼까~~

반응형
  1. Favicon of https://happy5uj.tistory.com BlogIcon 오유가죽공방 2022.06.30 22:36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728x90

[ 싱크대 배수구 청소 난 이렇게 한다! ]

장마기간에는 후덥지근해 청소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소홀하면 시간을 많이 내어 청소해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뭐든 조금씩 나눠서 해야 힘들이지 않고 청소가 가능한 것 같아요. 자주는 아니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꼭 청소해야 하는 곳이 있죠. 그곳이 바로 싱크대 배수구입니다. 습기가 많은 계절엔 더욱더 신경 써줘야 합니다. 그래야 다른 곳도 곰팡이가 번지지 않습니다.

싱크대 배수구 청소할 때 전 조금 특별한 것을 준비합니다. 그것은 바로 ' 돌 '입니다. 갑자기 왠 ' 돌 '?! 하며 의아하실 건데요. 그 이유와 함께 오늘 포스팅 시작해 봅니다.

비가 자주 오고 습한 날씨가 잦은 여름철엔 배수구 청소 조금만 소홀히 해도 곳곳에 물때가 잔뜩 끼고 곰팡이도 스멀스멀 생깁니다.

배수구 안쪽은 더 심하지요. 손대기 싫어 간과하기 쉬운 청소 부분이기도 합니다.

누구나 다 알지만 선뜻 실행에 옮기기 쉽지 않은 싱크대 배수구 청소 오늘 제가 했던 방법 한 번 보실래요. 아마도 다 보신 후에는 당장 따라 하실지도 몰라요~

싱크대 배수구 청소할 때 꼭 필요한 것은 과탄산소다입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 한 가지 섬유유연제 뚜껑입니다.

이 뚜껑 하나면 손대지 않고도 쉽게 찌든 때가 지워집니다.

도대체 어떤 방법으로 청소를 하길래 그럴까? 하고 궁금하실 텐데요. 바로 보여 드리겠습니다.

배수구 안쪽 물 내려가는 구멍이 있는데요. 그곳에 섬유유연제 뚜껑을 닫습니다. 희한하게 뚜껑이 딱 맞더라고요.

이렇게 뚜껑을 구멍에 막은 뒤 다시 배수구에 놓여 있었던 물품들을 제자리에 넣어요.

이 상태가 되었다면 이제 청소할 시간입니다.

과탄산소다를 싱크대 배수구 주변에 솔솔 뿌려 줍니다. 한 스푼이면 족해요. 많이 넣으면 좋겠지만 굳이 꼬질꼬질 때가 많지 않다면 한 스푼이 딱 적당하더라고요.

그다음 배수구에 뜨거운 물을 부어 줍니다. 그리고 뚜껑을 닫아 주세요.

이때 필요한 것이 ' 돌 '입니다.

돌을 뚜껑 위에 올려 두면 과탄산소다가 부글부글 끓으면서 뚜껑이 열리지 않아요. 간혹 뚜껑이 열리는 경우가 있는데 그렇게 되면 완벽한 배수구 청소가 되지 않습니다.

이번 사진 보시면 조금 이해가 가실 것 같아요. 꽉 막힌 배수구로 인해 싱크대 옆면 구멍 사이로 거품이 나옵니다. 이때 안쪽의 찌든 때까지 완벽하게 없애줍니다. 물론 힘들이지 않고 자동으로 말이죠.

싱크대 옆면에서 시꺼먼 거품이 나옵니다. 자세히 보시면 안쪽에서 생긴 찌든 물때가 나오는 것이지요.

' 돌 ' 하나 올렸을 뿐인데 싱크대 배수구 곳곳 구석진 곳의 청소도 제대로 되는 셈입니다.

10분 후.... 하나씩 치워 보니 생각보다 찌든 때가 잘 지워진 느낌이었습니다.

마무리는 청소용 칫솔을 이용해 한 번 더 청소해 주면 더 좋겠죠.

평소보다 더 깔끔하게 배수구 청소가 된 느낌입니다.

그리고 '이곳'까지 청소해야 완벽한 싱크대 개수대 청소가 된 셈이겠죠. 해충들이 드나들기 쉬운 구멍을 막아 놓았던 것을 제거하고 새것으로 교체해 붙이기로 했습니다.

은근 이 작은 구멍으로 해충들이 드나들기 추워요. 전 물구멍 마개로 구입했던 망으로 붙여서 사용해요.

이번에는 세로가 아닌 가로로 붙였어요. 더 꼼꼼하게 구멍이 메워진 느낌이에요.

싱크대 배수구 청소 후에는 꼭 이렇게 뚜껑도 닫고 물구멍도 막아 주면 해충이 드나들지 않아요. 별거 아니지만 의외로 칭찬하는 나만의 노하우랍니다. 물론 배수구 청소할 때는 꼭 뚜껑 위에 ' 돌 ' 올려 두는 거 잊지 마시고요. 오늘도 산뜻한 하루 보내 보아요. ^^

반응형
  1. Favicon of https://happy5uj.tistory.com BlogIcon 오유가죽공방 2022.06.29 11:56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