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속 기사

광안대교에서 연 날리는 할아버지...








(연 날리기 준비를 하시는 할아버지..)


그 누구보다도 일찍 광안대교를 나오신 할아버지..

부산 시내 곳곳을 자전거에 태극기를 꽂고 달리시는 할아버지께서

오늘 새벽 이곳 광안대교에 오셨습니다.

얼마전에는 온천천에 태극기를 휘날리며 다니시더니..

정말 대단하신 할아버지십니다.


" 할아버지.. 안녕하세요..."

" 어이... 안 춥게 입고 왔어?.."

옆집에 사시는 할아버지처럼 정겹게 맞이 하시는 할아버지..

보는것만으로도 푸근한 느낌이 듭니다.






기축년 새해가 밝아 올 수록 할아버지가 날리는 연은

더 높이 더 멋지게 광안대교위를 나르고 있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모두 할아버지의 모습에 넋을 잃고 볼 정도랍니다.

연 날리는 솜씨가 대단하시거든요.

정말 몸을 못 가눌정도의 강풍인데도

멋지게 연을 띄우네요.






" 어린이는 나라의 보배 " 라는 글귀가 적힌 연을 날리며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할아버지..

언제나 아이들을 사랑하는 할아버지의 모습은

부산시내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도 알 수 있답니다.

자전거에 태극기뿐만 아니라

조금만 플랫카드를 들고 달리니까요..

바로...

" 어린이는 나라의 보배...'라는 글귀가 적힌 것을 들고서...




" 할아버지 늘 건강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