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수동의 독특한 카페를 찾아가다 발견한 성수동의 매력

서울의 한 동네를 찾았다. 마치 과거로의 여행을 하는 듯 새롭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 그건 아마도 서울이라는 단어로 연상되는 것은 높은 빌딩, 많은 사람들, 복잡한 도로, 많은 차들일것이다. 그런 이유에서 성수동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조금 독특한 느낌의 동네였다. 아마도 오랫동안 서울을 떠나 타지에서 살아 온 사람들이 이곳을 다시 찾는다면 어린시절 추억이 새록새록 느껴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 성수동



필자가 서울여행 중에 성수동을 찾은 이유는 독특한 컨셉의 카페가 있다는 소문이 있어 가게 되었다. 서울은 대중교통이 활성화 되어 있어 누구나 차가 없어도 이동이 가능하다. 지하철 환승제도 있어 가격도 저렴하니 뚜벅이여행객들에겐 참 좋은 여행지다.



성수동....이곳은 오래전부터 신발을 많이 만들어 왔던 곳이었다. 수제화라고 하면 성수동이라 할 만큼 유명한 동네였다고 한다.



지하철 성수역에 내리자마자 이곳이 수제화가 유명하다는 것을 인지하는데 충분했다.



필자가 가려고 하는 독특한 컨셉의 카페로 가기 위해 휴대폰 네비를 이용해 성수동 골목 곳곳도 둘러 보았다.



높은 빌딩 사이로 스레트 건물이 유난히 많이 눈에 띄었고 옛날 그대로의 건물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다.



수제화로 유명했던 성수동..... 곳곳에 조형물이 대신 말을 해주는 듯 하다.



빨간 벽돌 조금 특이하게 다가 온 이곳이 바로 필자가 가려던 독특한 카페다.



멀리서 보면 이 곳에 카페가 있을까? 의문이 들긴하지만 가까이 가서 보면 독특함이 그대로 다가 오는 카페맞다.



카페 입구이다...생각했던 것 보다 더 특이하고 재미나다.



카페를 가기 위해선 횡단보도를 건너야 한다. 조금 멀리 떨어진 횡단보도라 가는 길에 몇 컷 동네에 있는 가게들도 찍어 봤다.



대림창고.......이곳이 바로 카페이다.



입구에 보니 녹이 슨 간판의 모습도 특이하다. 건물에 맞게 컨셉을 정한 듯 오래되어 보인다.



대림창고(카페) 안으로 들어가면 입구가 갤러리로 꾸며져 있다. 모르는 사람들이 지나가면 그냥 공장인 듯 느낄 것 같다. 사실 필자 또한 간판을 보지 않았다면 공장으로 착각했을지도...



갤러리 바로 안쪽은 카페다. 건물을 보존하면서 카페로 리모델링해 사용하고 있었다.



예전에는 활성화된 곳이었을 창고....지금은 독특한 카페로 성업중이다.



이렇듯 오래되고 추억이 가득한 골목과 동네를 보면 참 좋다. 왜 그럴까? 아마도 너무 앞만 바라 보며 다람쥐 쳇바퀴 돌 듯 세상을 살다 지쳐버린 내 자신을 발견했을때 비로소 옛 시절의 조금 여유로웠던 시각을 되짚어 보면 많은 생각으로 현실이 정리가 되기때문이다.


2017년 어느 봄 성수동에서.....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