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의 4월은 봄꽃 나들이를 하기에 너무도 아름답다. 노란 유채꽃을 시작으로 지금은 푸르름이 가득한 청보리가 한창 자라고 있기때문이다. 무엇보다도 파란 제주 하늘, 포근한 날씨와 너무도 잘 맞는 여행철이기에 더욱더 설레게 만드는 제주의 4월이다. 4월이 되면 일부러 제주도의 청보리를 보기 위해 간다는 가파도... 너무도 포근한 날씨로 인해 이번 주가 아마도 절정을 이루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아직 가파도를 가 보지 않은 여행객들은 서둘러 가파도로 고고고~

대정읍 모슬포에서 남쪽으로 5.5㎞ 떨어져 있는 섬으로 모슬포와 마라도의 중간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면적은 0.84㎢로 마라도보다 약 2.5배 더 크다. 배를 타고 가야하는데 모슬포항에서 가파도항까지 약 15분 소요된다.


가파도 청보리밭


오전 9시 부터 가파도행 배를 탈 수 있다. 보통 4월~ 5월 청보리 기간에는 정해진 시간에 들어가 정해진 시간에 나와야 하는 조금은 불편한 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두 시간이면 충분히 가파도 곳곳을 구경할 수 있기에 생각보다 시간이 촉박하지 않다.




자세한 배 시간표 및 요금 안내는 가파도 정기여객선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8시 30분에 도착해서 9시 배를 타려고 했는데 이미 9시 배는 마감되었다.. 아마도 청보리 기간이라 많은 사람들이 몰려 빨리 표가 매진되었는지 모르겠다.  되도록이면 배를 타기 한 시간 전에 미리 표를 구매해야 원하는 시간에 들어 갈 듯...그렇게 한 시간을 더 기다려 10시에 배를 타고 가파도로 향했다.



모슬포항에서 가파도까지 시간은 15분만에 도착하기때문에 배를 타고 오는 동안 제주바다의 정취를 감상하다 보면 어느새 가파도까지 와 있다.



가파도는 제주올레 10 -1 코스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올레길을 걷는 분들도 청보리기간에 많이 오시니 사람구경도 톡톡히 하는 셈이 된다.




천천히 가파도 곳곳을 구경하고 싶다면 개인적으로 걷는 것을 권한다. 물론 자전거를 이용해 가파도를 빨리 여러 곳을 보는 것도 괜찮다. 바다 풀장으로 인터넷에 많이 나오는 사진의 한 장면을 직접 보니 신기하기고 했다. 여름엔 이곳 가파도 아이들의 바다 수영장이 되겠지!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섬 가파도...... 직접 곳곳을 둘러 보니 생각보다 그렇게 작게 느껴지지 않았다.



가파도 걷는 코스는 두 가지로 분류된다. 해안을 배경으로 한 바퀴 걷는 것과 마을골목을 걸으며 가파도의 명물인 청보리를 보는 것이다. 물론 해안을 구경하면서 안쪽으로 들어가는 코스도 마련되어 있으니 그건 가파도 안내책자를 참고하면 된다.



절정을 이루는 가파도 청보리의 모습..... 섬 전체가 청보리로 가득하고 가파도에서 바라 보는 한라산, 산방산, 오름등 주변 경관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어 낭만이 가득하다.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가파도 청보리를 보기 위해 오셨다. 주말이면 가족단위 관광객들과 도민들이 많이 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4월 ~ 5월이면 가파도 청보리 기간에 가파도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몰린다. 이유는 청보리를 보기 위해서인데 개인적으로 가파도는 청보리 뿐만 아니라 올레길도 걷기 좋고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제주 바다와 제주의 각종 오름들을 가파도에서 넉넉히 바라 볼 수 있다는 것이 더 좋았던 것 같다. 가파도 청보리는 이번 주가 절정이 될 듯 하니 아직 가보지 않은 분들은 주말 가족, 친구들과 함께 봄나들이를 구상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