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벽화 그리기

자재를 쌓아 두던 한쪽 벽면을 청소하면서 공간도 넓어지고 나름대로 잘 활용하면 괜찮을 것 같아 소소한 인테리어를 했습니다. 나만의 필살기 그림 그리기로 말이죠.. 사실 잘 그리는 그림은 아니지만 내가 원하는 스타일을 잘 캐치해서 그리다 보니 나름대로 깔끔하더라구요.. 뭐...내 생각이 99,9%이지만 그래도 내 만족이니 다 그리고 나서 보니 기분은 좋더라구요..



밋밋한 벽의 대변신~



각종 자재들이 쌓여 지저분 했던 자리에 나무파레트를 잘라 포개어서 벤치를 만들었어요..



나름대로 쉴 수 있는 공간확보라 개인적으로 만족!



하지만 밋밋한 벽이 신경이 쓰여 그림을 그려 넣기로 했어요.



우리가게 메인메뉴 '생선라떼' 를~



밑그림을 그리고 알록달록 색칠을 했어요.. 색은 페인트로 칠함~



페인트색이 한정이라 섞어 가면서 색을 만들어 사용했어요. 요것도 은근 나만의 노하우죠.. 제주도 이사와서 가게를 운영하기 전 100% 셀프인테리어 작업을 하다 보니 이젠 이런 일도 익숙해요~



원하는 색을 칠한 뒤 ......... 잘 말리는 과정도 중요합니다.



서서 색을 칠하는 작업이라 자칫 잘못하면 페인트가 줄줄 흘러 내릴 수 있으니 농도 조절 잘 해야 해요~



참고로...... 나무파레트 벤치에 앉아서 바라 보면 텃밭이 한 눈에 들어 옵니다. 물론 제주도를 느끼게 하는 야자수도 있구요~



색을 하나 둘 씩 칠해지니 나름대로 원하는 인테리어 효과가 팍팍 나오는 듯요~



테이크아웃 잔에 생선모양 ~ 우리가게 메인메뉴 생선라떼를 형상화해서 그린거랍니다.



글씨도 적고 나름 완성이라고 생각했는데......사진으로 찍으니 영 글씨가 제대로 보이지 않네요...



아무리 색이 이뻐도 잘 보이지 않으면 무용지물~ 그래서 다시 글씨를 써 넣기로 했습니다.



글씨가 쓰여진 부분에 흰색 페인트를 다시 칠한 뒤 검정색으로 글씨를 써 넣었어요.



오호....나름대로 잘 보임요~



옆에 문은 뚜벅이여행객들을 위한 쉼터예요... 커피를 드시지 않아도 지도를 보며 쉴 수 있는 공간이랍니다. 넉넉한 제 마음을 담아서~



여기서 하나 더 고쳤는데요... 테이크아웃 잔을 검은색 테두리가 아닌 흰색으로 덧칠했어요. 그게 더 이쁘고 선명하게 보일 것 같아서요..



뭐든 시행착오를 겪어 봐야 완벽한 작품이 나오는거잖아요...ㅎㅎ 뭐....완벽한 작품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눈에 팍팍 띄고 사진발 잘 받는 포토존이 그대로 완성된 셈입니다. 밋밋해서 그려 넣은 벽화....이번에도 대만족입니다. 하하~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