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책 선반 만들기

제주도에 작은 가게를 오픈한 지 어언 2년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참 빠르게만 느껴진 시간들이네요. 그러고 보니 제주도와서도 여전히 바쁘게 생활하고 있는 우리부부입니다. 물론 앞만 보고 달렸던 육지에서의 생활에 비하면 그나마 이곳 제주도의 생활은 옆도 보고 뒤도 돌아 보면서 생활하고 있네요. 늘 그렇듯 소소한 것에도 관심을 가지며 산다는 것은 이제 행복의 한 굴레처럼 느껴집니다.



오늘은 소소한 것이지만 정말 알짜배기로 활용하고 있는 책 선반 DIY  포스팅입니다.



책 선반으로 사용한 재료는 버리는 나무도마를 활용했습니다. 나무도마를 흰색 페인트로 칠해 놓으니 나름 지저분해 버리려던 생각을 완전히 접을 수 있었죠. 그리고 선반을 할 나무도마에 이쁜 그림 하나 포인트로 그려 넣기로 했습니다.



사실 작은 가게다 보니 우리부부 둘이서 알콩달콩 하다 보니 뭐든 하나 만드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입니다. 그냥 뚝딱 뚝딱 못 박고 색칠하면 그만 일 것 같지만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닌게 DIY 거든요. 해 본 분들은 다 공감하실 듯요.



책 선반에 포인트 그림은 청어로 선택했습니다. 사실 청어가 조금 그리기 쉽기도 하고 색도 많이 들어가지 않아서 선택했어요.



모양을 대충 그리고 색을 칠했어요.



그리고 한 참을 말렸어요...왜냐..... 가게 일 하느라구요.. ㅠㅠ



페인트가 완전히 마른 상태에서 그림을 그리면 더 선명하니 잘 그려지니 일단 그 점 참고하세요...어떤가요... 깔끔하게 포인트가 완성되었죠.



나름 개인 약관도 하나 그려 넣고...ㅎㅎ



선반 옆엔 작은 청어 4마리 그려 넣었어요.



색이 그리 많이 들지 않아 청어가 딱이라는 생각이.......물론 그리기도 쉽고...초보자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장점이~



색이 단색이라 깔끔한 느낌도 들긴 해요.



벽에 붙여 놓으니 완전 괜춘해요~



책을 올려 두니 더 이쁜 듯요~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건 아니겠죠~ ^^;;;



뭐든 버리려고 생각하면 버리게 되는데 때론 버리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면 좋은 작품(?)이 나오기도 해요. 물론 내가 만든 유일한 작품이라는 점이 큰 장점이지만요.... 소소한 인테리어지만 가게에서 정말 실용성 있게 사용하고 있어 완전 만족한 선반입니다. 어떤가요... 괜찮나요?

^^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